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

[드레스덴여행] 유럽의 발코니라 불리는《브륄의 테라스 (Brühl's Terrace)》

1740년, 아우구스트 3세의 친구였던 하인리히 폰 브륄 백작이 원래는 도시를 방어하던 요새의 일부였던 이곳을 멋진 정원으로 바꾸어 놓으면서 ‘브륄의 테라스’라는 이름이 붙었다. 시인 괴테는 엘베 강가를 따라 꾸며진 이 정원을 보고 ‘유럽의 발코니’라는 별명을 지어 주기도 했다. 


엘베 강의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기에 좋은 전망대이기도 하며 예쁜 카페와 레스토랑들이 줄지어 있으며 바로 아래에서 유람선을 탈 수도 있다.


정말 아름다운 《브륄의 테라스 (Brühl's Terrace)》 모습


멋진 《브륄의 테라스 (Brühl's Terrace)》의 레스토랑, 카페들



《브륄의 테라스 (Brühl's Terrace)》에서 《드레스덴 성모교회》로 가는 골못

드레스덴에서 유명한 맛집들이 몰려 있는 곳이기도 하다


엛베강 다리위에서 바라다 본 《브륄의 테라스 (Brühl's Terrac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