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명소] 부산 해운대의 숨겨진 보석이자 조개구이와 출사지로 유명한《청사포》

여행맛집/러브부산|2016.02.27 16:03

부산의 해운대와 송정 사이에는 세개의 작은 포구가 해안을 따라 나란히 놓여있다. 구덕포, 미포와 더불어 청사포가 바로 그 작은 포구인데, 청사포의 원래 이름은‘ 푸른뱀’이란 뜻의 청사였다. 구덕포, 미포, 청사포를 합쳐 삼포라 부르기도 한다.


그 이름에 얽힌 전설은 예전에 이 마을에 살던 금실 좋은 부부가 살았는데, 고기잡이 나간 남편이 바다에 빠져 죽자, 그 아내는 해안가 바위에 올라 매일 같이 남편을 기다렸는데, 이를 애처롭게 여긴 용왕이 푸른뱀을 보내어 부인을 동해 용궁으로 데러와 죽은 남편과 만나게 했다는 애틋한 전설이다. 그런데 마을지명에 뱀이란 단어가 들어가는 것이 좋지 않다 하여 최근엔 ‘푸른 모래의 포구’란 이름으로 바뀌었다.


청사포는 질이 아주 뛰어난 미역이 생산되기로 유명하며, 이곳의 일출은 이미 아름답기로 정평이 나있다. 청사포의 해안 주변을 나있는 갯바위에는 낚시를 하기 위해 몰려온 강태공들로 항상 북적거리며, 특히 고등어가 제철인 가을에는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온다.  


그리고 해안을 끼고 동해남부선이 길게 뻗어 있다. 이 철로는 전국에서 단 두 곳뿐인 해변 철길인데 현재는 지금은 폐선되어 임시로 시민들의 산책로로 이용되고 있다


또 포구의 한쪽으로는 음식점과 횟집들이 쭉 늘어서 있는데 그중에서도 수민이네집 등  조개구이 맛집들이 가장 유명하다. 또한 더치커피 맛이 일품인 디아트 등 전망좋은 카페들도 많다.




아래사진은 숨겨진 보석 《청사포》의 모습, 뒤로는 산과 앞으로는 바다 펼쳐져 있는 아름다운 포구이다. 왼편으로는 달맞이언덕과 아름다운 해변이 펼쳐져 있으며 오른쪽으로 멀리 송정해수욕장이 보인다.



《청사포》의 명물 쌍둥이 등대. 흰 등대, 붉은 등대로 이루어진 《청사포》쌍둥이 등대는 부산 해운대의 숨겨진 명소이자 많은 사진작가들의 출사지로도 유명하다.



등대가 있는 방파제에는 휴일이면 많은 강태공들이 찾는 곳이다. 특히 가족단위로 낚시를 즐기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다.



주변 바위틈속에서 애들이 고동이랑 게 등을 잡고 있는 한 가족의 모습



《청사포》하면 역시 가장 유명한 것이 '조개구이' 해변을 따라 수민이네집 등 수많은 조개구이집들이 밀집해 있다. 



뿐만 아니라 디아트 등 전망좋은 카페들도 있어 《청사포》의 아름다운 풍광과 함께 커피한잔의 여유를 즐길 수 도 있다



 《청사포》에는 애특한 전설이 깃들어 있는 '청사포당산'과 '청산포 망부송'도 있다.


 

과거에는 한적한 어촌마을에 불과했던 《청사포》.주로 조개구이 먹으로 가는 곳으로 유명했는데 최근에는 진입도로가 넓어지면서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가기가 편해지면 부산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부각되고 있는 곳이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