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쿠알라룸푸르여행]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힌두교 사원《사티사원 (Shakti Dhevasthanam Temple)》 말레이시아 해안 도시 쿠알라 셀랑고르에 힌두교 건축물 사티 사원(Sri Shakti Temple)이 장엄하게 솟아 있다. 힌두교 삼주신 중 한명인 파괴의 신 시바와 그의 아내 사티의 아름다운 러브스토리가 담겨져 있는 사원이자 말레이시아에서 구조가 가장 아름답다고 일컬어 지는 사원이다. 거대한 장식벽으로 둘러싸인 신전의 입구는 높이 약 22미터에 달하는 라자 고푸람(Raja Gopuram, 다층탑)이 있다. 사티 사원 내부에는 힌두교의 96가지 보편적 원리를 묘사한 96개의 조각 기둥들을 볼 수 있다. 이 사원의 정문은 인도의 고대 도시 마하발리푸람(Mahabalipuram)에서 온 숙련공들이 만든 무게 4톤, 높이 5.5미터의 화강암 조각으로 이루어져 있다.
[쿠알라룸푸르여행] 우리나라 세종시의 롤 모델이었던 도시《푸트라자야》 쿠알라룸푸르 도심에서 열차를 타고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푸트라자야. 말레이시아 연방 정부의 행정 수도로서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계획도시로 세종시의 롤모델이 됐을 만큼 깔끔한 거리와 아름다운 건축물들이 즐비하다. 현재는 말레이시아 정부청사 및 총리실, 산하기관, 공기업 등이 들어서 약 40만명의 인구를 수용하고 있고 약 64,000호 주택단지가 건설되었다. 푸트라자야는 얼마 전 종용되었던 KBS 드라마 '공항 가는길'(김하늘,이상윤 주연)에서 배경으로 나왔던 도시이며 요즘 여행 TV 프로그램들이 상당히 많은데 말레이시아 여행 관련해서는 세계적으로 아름다운 도시로 인정 받아 항상 나오는 곳이기도 하다. 푸트라자야는 인공 호수를 따라서 관광지가 넓게 분포돼 있기 때문에 도보 관광이 불가능하다. 더운 날..
[쿠알라룸푸르여행] 해발 2,000M 산꼭대기에 위치한 테마파크《겐팅 하이랜드》 쿠알라 룸푸르에서 1시간 정도에 있는 말레이시아 유일의 카지노인 `구름 위의 라스베이가스’라는 별칭이 붙은 《겐팅 하이랜드》는 해발 2,000m에 위치해 있으며, 카지노와 놀이동산, 리조트, 골프장을 갖춘 복합 레저타운으로 가족 단위의 여행객들도 많이 방문하는 곳이다. 이곳에서 다양한 놀이기구를 즐기고 리조트 내 영화관에서 영화를 감상하며, 카지노에서 행운을 빌어 볼 수 있다. 그리고겐팅 하이랜드에는 동서양의 다양하고 유명한 음식점들이 아주 아주 많이 입점해 있어 원하는 음식들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식당시설도 깨끗하고 음식 맛도 좋다고 정평이 나 있는 레스토랑도 많다. 겐팅 케이블카 체험을 통하여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열대 우림들을 관람 하실수 있으며 구름과 날씨에 따라 케이블카로 구름을..
[쿠알라룸푸르여행] 겐팅 지역에서 경치가 가장 좋다는 곳에 만든 불교, 도교 사원《친스위 템플(Chinswee Temple)》 켄팅하이랜드 테마파크 중턱에 있는 친스위 템플은 겐팅그룹 (Genting Group) 창립자 림 고통 (Lim Goh Tong)이 자손들의 무병 장수와 부귀 영화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겐팅 지역에서 경치가 가장 좋다는 곳에 만든 불교, 도교 사원이다. 송나라의 청수조사인 친스위를 모시는 사원으로 행운과 장수를 기원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사찰로 불교신자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도 많이 즐겨 찾는 곳으로 유명하다. 특히 중국계 관광객들이 더 많이 찾는 관광지라는데 많은 중국인들이 카지노에 입장하기전 들려서 열심히 행운을 비는 사원이라고 한다. 사원에 도착해 사원을 둘러보다 보면 말레이시아에서 중국을 여행을 하는 느낌도 받으실수 있다. 친스위사원은 절벽위에 세워져 탁 트인 전망이 아름답다. 규모도 생각이상으로 크다..
[쿠알라룸푸르여행] 차이나 타운《페탈링 스트리트(Petaling Street)》 페탈링 스트리트(Petaling Street)는 쿠알라 룸푸르 최초의 차이나타운으로 전통적인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특히 밤에는 줄지어 선 노점상에서 각종 물건을 파는 야시장이 열린다. 보석, 향, 장난감, 티셔츠 등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살 수 있으며, 노점에 맛있는 먹거리들이 즐비한 것은 물론 몇 대를 이어 온 식당도 있다. 특히 값싼 액세서리 쇼핑을 하거나 맛있는 중국 음식을 즐기려는 현지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야시장의 진정한 매력은 돌아다니면서 왁자지껄한 분위기를 직접 즐길 수 있다는 점. 아무것도 사지 않더라도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살 만한 물건들은 별로 없다. 대부분 짝퉁제품이고. 페탈링 스트리트에서 좀 더 내려가면 남인도 스리 마하 마리암만 사원(Sout..
[쿠알라룸푸르여행] 대표 전통 시장《센트럴 마켓(Central Market)》 쿠알라 룸푸르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는 센트럴 마켓은 말레이시아 문화 유산으로 유명한 랜드마크로, 페탈링 스트리트에서 걸어서 몇 분이면 닿을 수 있다. 1888년 건립 당시에는 단순한 재래시장이었으나 이후 문화유산 지역(Heritage Site)으로 지정되었다. 이곳은 다양한 수공예품과 미술품, 케바야(Kebaya), 송켓(Songket), 바틱(Batik) 등의 말레이시아의 전통 제품들을 구매하기 위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또한 바틱 엠포리움(Batik Emporium)에는 최고의 바틱 제품을 구비한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들이 입점해 있어 옷, 구두, 가방부터 가정용품까지 다양한 아이템들을 구입할 수 있다. 센트럴 마켓의 야외 무대(Central Market Outdoor Stage)는 다양한..
[쿠알라룸푸르여행] 가장 오래된 모스크《자멕 모스크》 말레이시아 현지에서는 마스지드 자멕(Masjid Jamek)으로 더 많이 알려진 자멕 모스크(Jamek Mosque)는 1909년 건립된 쿠알라룸푸르에서 가장 오래 된 모스크이다. 이 모스크가 있는 클랑(Klang)과 곰박(Gombak) 강의 합류점은 쿠알라룸푸르(Kuala Lumpur)의 발원지이기도 합니다. 우아한 자태를 자랑하는 이 건축물은 인도 북부 모굴 제국의 양식을 따르고 있으며, 유연한 곡선미와 돔 등 회교문화의 특징을 발산하고 있는 건물이다. 1965년에 국립 모스크(National Mosque)로 공식 지정되었다. 오늘날에는 근처에 국립 모스크(National Mosque)가 새로 지어지기는 했지만, 쿠알라룸푸르(Kuala Lumpur)의 심장부에 위치한 자멕 모스크(Jamek Mosqu..
[쿠알라룸푸르여행] 대표 먹자 골목《잘란알로 야시장》 밤이 되면 하나둘씩 모여드는 사람들로 인해 열기로 가득해지는 거리! 부킷빈땅 뒤편에 위치한 《잘란알로 야시장》은 거리를 가득 채운 노천 테이블이 쭉 늘어서 있는 쿠알라룸푸르의 대표 먹자골목이다. 거리를 가득 채운 포장마차들과 현지인, 외국인들의 활기가 넘치는 모습을 체험할 수 있다. 잘란알로 야시장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추천 일정! 맛있는 사떼와 차가운 맥주 한 잔이면, 이곳의 무더위도 싹 날아가 버릴 것이다. 또한 메뉴판에 사진과 가격이 잘 나와있어 주문이 어렵지 않다. 부킷빈탕에 역에서 거리를 따라서 약 5분 정도 걷다 보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꼭 가봐야 할 곳 잘란알로 야시장을 찾아가실 수 있다.
[쿠알라룸푸르여행] 쿠알라룸푸르의 랜드마크《페트로나스 트윈타워》 《페트로나스 트윈타워》는 쿠알라룸푸르은 물론 말레이시아의 랜드마크격인 건물이다. 이름은 건물과 동명의 국영 석유회사 페트로나스에서 따왔다. 20세기 들어 마천루의 높이 경쟁이 시작된 뒤 오랫동안 미국이 독점하고 있었던 세계 최고 높이의 마천루 타이틀을 최초로 동양권에서 차지했다는 점은 특기할만하다. 종전의 아시아 최고층 건물은 중국 광저우 소재 391m짜리 시틱 플라자이다. 비록 가장 높은 건물이라는 타이틀은 대만 타이베이의 타이베이 101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부르즈 할리파에 빼앗겼다. 그러나 아직 세계에서 가장 높은 쌍둥이 빌딩이라는 타이틀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이미 순위가 많이 밀렸기 때문에, 은근히 돈이 많은 나라인 말레이시아는 훨씬 높은 644 m의 KL118을 또다시 짓고 있으며 608 ..
[쿠알라룸푸르여행] 쿠알라룸푸르의 센트럴파크《KLCC 공원》 뉴욕에 센트럴 파크가 있다면 쿠알라룸푸르에는 KLCC 공원이 있다! 키가 큰 나무들이 우거져 있는 이곳은 빌딩 숲 사이에 위치한 도심 속 오아시스. 이 공원은 시민들의 산책공간이자 아이들의 놀이터로 바로 앞 페트로나스 트윈 타워가 보이며 낮에는 분수쇼 저녁 시간 페트로나스 트윈 타워에 조명이 켜지면 공원에서 보면 바로 앞에서 쿠알라룸푸르의 랜드마크 건물 트윈타워를 볼 수 있다. 페트로나스 트윈타워 바로 앞이라 페트로나스 트윈타워에 가면 꼭 산책삼아 한번 돌아보는 곳이며 이 공원에서 페트로나스 트윈타워를 배경으로 사진촬영 하는 사람이 몰린다. 특히 해가 진 이후에는 수리아 KLCC 앞에서 형형색색의 화려한 분수쇼가 펼쳐지는데 이를 감상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몰려든다. 페트로나스 트윈타워의 야경 사진을 담..
[쿠알라룸푸르여행] 사진찍기 좋은 《KL 시티 갤러리》 《메르데카 광장》 바로 옆에 있는 《KL 시티 갤러리》는 쿠알라룸푸르 도시 정보와 함께 여행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곳이다 1층에는 층에는 Tourist Information Centre가 있어 여행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Old Kuala Lumpur'에서는 쿠알라룸푸르의 역사에 대해선 알 수 있다. 2층으로 올라가면 쿠알라룸푸르 도시 전체를 축소해 놓은 공간이 있는데, 도시의 비전에 대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KL REFLECTION 존에서는 다양한 배경으로 멋진 인증샷을 찍을 수 있다. 입구에 세워져 있는 I♡KL 조형물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것도 잊지 말 것. KL 시티 갤러리는 아기자기하면서도 재미있는 곳이다. 보통 여행정보센터라면 천편일률적인데 이 KL시티갤러리는 전혀..
[쿠알라룸푸르여행] 말레이시아 독립을 선포한 상징적 장소 《메르데카 광장》 말레이어로 ‘자유’를 뜻하는 ‘메르데카(Merdeka)’. 1957년 8월 31일 영국으로부터 독립이 선포된 곳으로, 국경일 제전, 크리켓 경기 등 나라의 주요 기념행사가 종종 열리고 있다. 광장 중앙에 100m 높이의 게양대에 말레이시아 국기가 펄럭이고 있는데, 세계에서 가장 높다고 알려져 있다. 한 나라의 독립을 선포한 상징적인 장소인 만큼 쿠알라룸푸르의 심장 역할을 하고 있는 곳. 많은 여행자들이 쿠알라룸푸르 여행의 시작과 함께 가장 먼저 찾게 되는 관광 일번지이기도 하며 광장 맞은편에는 야경이 아름다운 술탄 압둘 사마드 빌딩이고 주변에 시티 갤러리와 국립섬유박물관이 자리하고 있어 함께 둘러보기 좋다.
[쿠알라룸푸르여행] 힌두교 최대의 성지 《바투 동굴(Batu Caves)》 쿠알라룸푸르의 북쪽에 위치해 있는 《바투 동굴(Batu Caves)》은 힌두교 최대의 성지이다. 쿠알라룸푸르 북쪽에 위치한 거대 석회암 광맥의 일부인 바투 동굴은 사원과 제단으로 이루어진 3개의 동굴로 구성되어 있다. 힌두교 사원과 제단으로 사용되고 있는 바투 동굴은 힌두교 축제인 타이푸삼(Thaipusam) 기간이 되면 수천 명의 신자들과 관광객으로 넘쳐나는 곳이다. 바투 동굴역에서 내려 5분 정도만 걸어가면 동굴 입구에 도착하는데, 입구에 서 있는 42.7m 높이의 거대한 무르간상이 좌중을 압도한다. 동굴로 가기 위해서는 272개의 계단을 올라가야 하는데 272개의 가파른 계단을 오르다 보면 멋진 시내의 스카이라인을 감상할 수 있다. 272개의 계단을 다 오르면 탄성을 자아내는 천연 석회 종유 동굴을..
[센텀시티카페] 제주 서귀포 핫플의 스페셜 커피를 만날 수 있는《유동커피》(평점 4.5) 센텀시티에 최근 새로 생긴 커피전문점 《유동커피》. 최근 센텀시티에서 분위기 좋은 카페, 데이트 장소, 핫플로 유명해 지고 있는 카페이다. 이름도 특이한 《유동커피》는 원래 서귀포 이중섭 거리 인근에서 시작되었다. 이 곳은 젊은 커플의 데이트 장소, 엄마들의 모임 공간, 조용히 커피를 즐기고 싶은 남자의 카페, 여자친구들끼의 수다터. 남녀노소 불문하고, 모든 주민들에게 사랑받는 카페로 소문난 제주도의 핫한 카페이다. ‘유동커피’라는 카페명은 오너바리스타의 이름이 ‘조유동’에서 따온 것이라고 한다. 유동커피의 캐릭터. 살짝 웨이브가 들어간 아리따운 단발머리의 그 남자가 조유동 대표다. 아무튼 제주도 서귀포의 핫한 카페인 《유동커피》가 센텀시티내에도 새로 생겼는데 분위기도 특이하고 무엇보다 스페셜한 커피를 ..
[대전맛집] '튀김소보로'로 유명한 빵집《성심당 대전역점》 (평점 5.0) 《성심당》은 대전을 대표하는 60년 전통의 빵집이다. 1955년 창업주 고 임길순 창업자가 허름한 찐빵가게에서 시작했지만 지금은 대전에서 빵집 4곳을 운영하고 있다. 지점 개수는 4곳에 불과하지만 연간 매출이 500억원을 넘는 로컬 기업으로 성장하며 전국 3대 빵집으로 자리 잡았다. 이 뿐만이 아니라 국내 제과업 최초로 세계적 맛집 가이드 ‘미슐랭 가이드 그린’에 올랐고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때는 성심당 빵이 교황의 식사용 빵으로 오르기도 했다. ‘튀김소보로’는 《성심당》의 대표 메뉴다. 튀김소보로는 단팥빵, 소보로, 도넛 세 가지를 동시에 맛볼 수 있는 빵으로, 일반 소보로 빵보다 더 바삭하고 고소하며 팥의 달콤함이 더해진 것이 특징이다. 또한 성심당은 ‘보문산 메아리’, ‘판타롱 부추빵’ 등 대전의 ..
[대전맛집] 추억으로 먹는 맛《대전역가락국수》(평점 3.5) 대전역 가락국수는 예로부터 대전역의 승강장에 설치된 식당에서 팔고 있는 가락국수이며, 동시에 대전역의 명물이기도 하다. 대전역 가락구수의 유래는 이렇다. 일제 강점기에 조선총독부에서 호남지역 곡물의 수탈을 쉽게 하기 위해 경부선의 대전역에서 부산 방향으로 분기하도록 호남선을 부설했다. 그러다 보니 서울에서 호남선을 따라 가려면 현재와는 달리 대전역까지 갔다가 대전역에서 기관차의 방향을 반대로 바꿔서 가는 것이 불가피했고, 이 작업이 오랜 시간을 소요하기 때문에 그 시간을 노려 대전역에서 잠시 내린 후 승강장의 식당으로 가서 가락국수를 시켜먹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고 한다. 때문에 대전역 가락국수는 자연히 대전역의 명물이 되었고, 그 후 호남선이 대전역을 경유하지 않고 대전조차장에서 서대전역으로 분기하는 ..
[해운대맛집] 단순하면서도 깔끔한 단 맛이 특징인《해운대가야밀면》 (평점 4.5) 부산 해운대 좌동에 위치한 20년 전통의 《해운대가야밀면》은 방문자들이 줄을 서서 대기하는 경우가 많아 원활하고 공정한 순서 제공을 위해 번호표(순번대기)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기다리는 손님의 편의를 위해 가게 앞에 대기의자와 테이블 등도 설치해 두었다. 부산 해운대 맛집 해운대가야밀면의 인기메뉴인 밀면은 육수의 맛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자체 개발한 만능48육수는 소양지와 사골, 닭, 양파, 마늘, 생강 등을 넣어 60시간 정성들여 끓여낸 후 1년 이상의 숙성시간을 거친 후에야 완성되는 보약 같이 몸에도 좋은 육수라고 한다. 비빔밀면의 경우 달콤한 맛을 더하기 위해 국산배를 갈아 넣어 소화도 돕고 감칠맛을 더했다고 한다. 밀면은 냉면처럼 식초나 겨자를 곁들여 먹으면 맛있다. 해운대 해수욕장에..
[센텀시티맛집] 단순하면서도 깔끔한 단 맛이 특징인《풍성호》 대만샌드위치 (평점 4.0) 단순하면서도 깔끔한 단 맛이 특징인 《풍성호》 대만샌드위치가 요즘 인기이다. 최근 센텀시티에 《풍성호 센텀점》이 새로 오픈해 《풍성호》 대만샌드위치를 먹어 보았다. 《풍성호》 대만샌드위치는 건강한 식재료 사용을 경쟁력으로 내세우고 있는 브랜드다. 국내산 돼지고기를 사용한 최상급 햄과 뉴질랜드산 체다슬라이스 치즈, 뉴질랜드산 버터를 사용하고 있다. 샌드위치는 햄 샌드위치, 치즌샌드위치. 햄치즈 샌드위치, 라즈베리샌드위치 4종류가 있으며 싱가포르의 대표적 잼인 카야잼을 활용한 카야샌드위치 신메뉴도 내놨다. 카야잼은 코코넛 밀크와 계란, 판단잎을 첨가해 만드는 잼으로 고소하면서도 단 맛이 특징이다. 《풍성호》 대만샌드위치는 단순하면서도 깔끔한 단 맛이 특징이다 《풍성호》의 인테리어 콘셉트는 아이보리와 핑크, ..
Jason Mraz - Lucky (Feat. Colbie Caillat) [듣기/MV/가사/번역] [We Sing. We Dance. We Steal Things.]는 독서와 자기 성찰을 통해 영감을 얻었다는 진짜 '므라즈 스타일'의 12곡들은 섬세한 관찰력을 지닌 재치있는 가사들과 강렬하면서도 기분 좋게 흥얼거릴 수 있는 멜로디로 포장되어 있다. 앨범의 제목은 므라즈가 스코틀랜드를 여행했을 때 보았던 아티스트 데이비드 쉬리글리(David Shrigley)의 작품에서 따왔다. 쉬리글리는 이번 앨범의 디자인을 맡기도 했다. 한편 앨범 작업을 함께하며 므라즈가 기발한 아이디어를 내도록 도운 마틴 테레페(Martin Terefe)는 콜드플레이(Coldplay), 제임스 모리슨(James Morrison)과의 작업으로 유명한 프로듀서이다 경쾌한 템포의 첫 싱글 [I'm Yours]는 사랑과 인생의 가능성을 ..
도니체티 : 《사랑의 묘약》중 "남몰래 흘리는 눈물(Una furtiva lagrima)" L'elisir d'amore / Act 2 - "Una furtiva lagrima Gaetano Donizetti, 1797-1848 오페라 《사랑의 묘약 L'Elisir d'amore》 제2막에서 주인공 네모리노가 부르는 아리아. 이탈리아의 작곡가 가에타노 도니체티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은 외젠 스크리브의 《미약(媚藥) Le Philtra》을 바탕으로 작곡한 것으로 1832년 밀라노에서 초연되었다. "하염없는 내 눈물 뺨 위를 흐르네…"로 시작하여 "…나는 너를 영원히 잊을 수 없으리라"로 끝나는 이 아리아는 서정적이면서 슬픈 단조 멜로디로 대중적으로 잘 알려졌으며, 도니체티의 아리아 중 명곡으로 꼽힌다. Una furtiva lagrima 남몰래 흐르는 눈물이 negli occhi suoi s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