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Oh, Mary was a maiden

When the birds began to sing

She was sweeter

Than the blooming rose

So early in the spring


Her thoughts were gay and happy

And the morning gay and fine

For her lover

Was a river boy

On the river in the Pines


Now Charlie, he got married

To his Mary in the spring

When the trees were budding early

And the birds began to sing


But early in the autumn

When the fruit is in the wine

I’ll return to you, my darling

From the river in the Pines


‘T was early in the morning

In Wisconsin dreary clime

When he ruled the fatal rocket

For that last and fuedal time


They found his body lying

On the Rocky shore below

Where the silent water ripplets

And the whispering cedars blow


Now every raft or lumber

That’s come down The chip away


There’s a lonely grave that’s visited

By drivers on their way

They plant the wild flowers upon it

In the morning fair and fine


‘T is the grave of two young lovers

from the river in the Pines


메리는 아름다운 아가씨였었죠

새들이 노래하는

봄이 되면은

그녀는 활짝 핀 장미보다도

훨씬 더 아름다웠죠


그녀는 맑고 화창한 날씨처럼

무척이나 행복해 했었죠

왜냐하면 그녀에겐

솔밭 사이에 흐르는 강가에 살고 있던

연인이 있었으니까요


나무에선 새싹이 돋아나고

새들이 노래하기 시작하는

어느 이른 봄날에 챨리는

메리와 결혼했어요


하지만 과일로 술을 담그는

가을이 되자 챨리는 그녀에게

솔밭 사이로 흐르는 강가를

떠나야 한다고 말했어요


어느 날 이른 아침이었어요

황량한 벌판에서

챨리가 로켓을 조종하던 그날은

그의 마지막 날이었어요


물결이 잔잔히 흐르는

바닷가에서 죽어있는 챨리를

사람들이 발견하고선

떡갈나무 아래에 그를 묻어주었어요


지금도 나무 뗏목들이

그 폭포를 떠내려가고 있어요


그곳에 있던 외로운 무덤 위에

지나가던 여행자들이

화창하고 맑은 아침이면

이름 모를 들꽃들을 꽂아주었죠


젊은 두 연인의 무덤

솔밭 사이에 흐르던 강가에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