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래식음악/쇼팽

[명곡] 리스트 : 피아노 협주곡 제1번, S.124 [Lang Lang][M/V]


LANG LANG, Piano 

EDWARD GARDNER (conductor), BBC Symphony Orchestra 


쇼팽의 친구이자 '피아노의 왕자'라고 불렸던 리스트도 쇼팽과 마찬가지로 피아노 협주곡을 두 곡 밖에 쓰지 않았다. 이것도 참 우연한 일이다. 하긴 리스트의 경우에는 이밖에도 습작 정도의 것을 몇 곡 썼던 모양이지만 현재 일반적으로는 두 곡으로 되어 있다. 그리고 그 두곡도 거의 같은 무렵에 착수한 것이다. 이 제1번은 1849년에 작곡되었다. 리스트가 카롤리네 비트겐슈타인 공작부인과 사랑에 빠진 뒤, 그녀의 권고에 따라 화려한 피아니스트로서의 연주생활을 그만두고 바이마르 궁정악단의 지휘자 겸 작곡가로서 활약하기 시작한 것이 바로 그 전해인 1848년이므로, 그가 인간적으로나 일에 있어서나 점차 성숙해 갔던 시기의 작품이다. 그러나 이곡은 완성된 뒤 6년 동안은 공개석상에서 한번도 연주되지 않았고 그뒤 1851년에는 더 완전을 기하기 위해서 가필 수정되었다. 리스트가 자기에게 있어서 첫 피아노 협주곡인 이 곡을 발표함에 있어서 얼마나 신중을 기했는가 하는 것은 이와 같은 창작태도를 보아도 알 수 있다.

 

초연은 1852년 2월에 바이마르 궁정 연주회에서 행해졌다. 피아노 연주는 작곡자 자신이 했고 지휘는 마침 리스트를 찾아온 베를리오즈가 맡았다. 이 두 사람은 다 개성이 강한 음악가였으며, 이 연주회는 참으로 상상 이상의 재미로 끝났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게 만든다. 이 곡은 구성에 있어서 종래의 고전적 협주곡의 스타일을 완전히 깨뜨리고 있는 것이 큰 특색이다.

첫째, 전체는 네개의 악장으로 되어 있는데 각 부분은 중단 없이 연주되므로 마치 교향시 같은 느낌을 준다. 둘째, 베를리오즈가 <환상교향곡>에서 사용한 것과 같은 고장악상처럼 제1악장의 서두에 나타나는 특징적인 동기가 전체를 통하여 중요한 구실을 한다. 셋째, 제3악장에 협주곡으로서는 드물게도 스케르초를 두고 있으며, 또 트라이앵글을 사용하고 있어서 한슬릭(E. Hanslick)같은 독설가는 <트라이앨글 협주곡>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리스트는 이 곡에서 피아노가 갖는 기능을 최고도로 발휘시키고 있다. 당시는 마침 피아노가 급속히 개량되고 있었는데, 그 기능의 한계점까지 구사하도록 되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오케스트라와 충분히 맞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때로는 완전히 압도하기도 한다. 이 곡을 들어보면 피아노는 마치 오케스트라와 같은 다채로운 효과를 내고 있다. 고금의 피아노 협주곡을 통틀어서 피아노를 이처럼 찬연하게 하는 작품은 그 예가 없다.

제1악장  Allegro maestoso.
 곡머리에 연주되는 전곡의 표어라고 함이 마땅한주제는, 웅대한 악상으로 장려한 기교로써 나타난다.

제2악장  Quasi adagio - Allegretto vivace - Allegro animato.
 아름다운 애수를 띤 마디의 기복이 매력을 늘려 사람들을 황홀케한다.

제3악장  Allegretto vivace - Allegro animato.
화제의 트라이앵글이 경쾌하게 나온다. 비평가의 비난을 정면에서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효과는 훌륭하다. 경쾌하고 화려하게 멋진 느낌으로 가득하다.

제4악장  Allegro marciale animato.
현란한 피아노의 연주는 강하고 크게 한없이 변화하여, 싱싱한 힘과 빛이 반짝이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