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OP뮤직/뉴에이지

Maksim Mrvica - Claudine : 서정적이면서 비애감이 느껴지는 명곡

Maksim Mrvica - Claudine


막심 므라비차(Maksim Mrvica·28)는 "피아노의 바네사 메이" 라 불린다. 어쿠스틱·전기 피아노를 번갈아 사용하면서 현란한 백밴드에 조명, 댄서까지 동원해 클래식음악을 강한 비트의 록·테크노 스타일로 연주하는 피아니스트이다.

막심 이전에도 대중음악과 클래식의 접목을 위한 시도는 끊임없이 이어져왔다. 바넷사 메이 이후 대부분의 일렉트릭-클래식 연주에 시도된 악기는 현악기였으나 막심은 피아노를 이용해 처음으로 이 분야에 도전해 성공을 이룬 것이다. 그래서 그의 첫 번째 앨범 <The Piano Player>는 크로스오버 장르에서 주목할 만한 음반이라 할 수 있다.

이 앨범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대표적인 크로아티아 현대 음악가로는 ‘톤치 훌지크(Tonci Huljic)를 들 수 있는데 총 열 세 개의 트랙 중에서 4, 5, 8, 10, 11, 13번 트랙이 모두 그의 작품이다. 우리는 그의 이름이 낯설지만 그는 이미 앞서 언급한 ’본드‘(여성 크로스오버 현악 4중주단)의 앨범을 통해 알려진 크로아티아의 재능 있는 시인이자 작곡가이다. 막심이 들려주는 곡을 통해 접하는 그의 곡들은 마치 반복되는 전쟁에 시달려 온 크로아티아의 역사를 담은 듯 서정적인 한편 강렬하다.

<The Piano Player> 앨범의 다른 곡들이 대체로 웅장하고 강렬하다 보니 4번 트랙 ’Claudine' 이곡은 왠지 이질적인 느낌마저 들 정도이다. 하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좋은 곡이다. 이 곡은 크로아티아의 재능있는 시인이자 현대 음악가인 ‘톤치 훌지크(Tonci Huljic)의 작품으로 마치 반복되는 전쟁에 시달려 온 크로아티아의 역사를 담은 듯 서정적이면도 왠지 비애감을 느끼게 하는 곡이다

  • 이쁜이 2010.06.15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드컵 기간이라 그런지 축구선수 얼굴이에요..축구강국 아닌가요?..
    전업주부라 밖에 볼일보다 늦게 들어와 밥해 먹는거...어렵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