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래식음악/기타작곡가

엘가 : 위풍당당 행진곡 제5번 Op.39 No.5 [Barry Tuckwell]

Pomp and Circumstance Marches, Op. 39

March, No.5 in C

Edward Elgar, 1857~1934




London Symphony Orchestra

Barry Tuckwell




【 음 악 해 설 】


[위풍당당 행진곡(Pomp and Circumstance) Op. 39]는 영국 작곡가 에드워드 엘가가 작곡한 관현악을 위한 행진곡집이다. 엘가가 완성시킨 것은 5곡이지만 21세기 초반 미완성이었던 6번이 보필 완성돼 새롭게 추가되었다.


엘가가 생전에 작곡, 간행했던 5곡 중 1번부터 4번까지는 1901년부터 1907년 사이에 작곡됐다. 5번은 엘가 만년인 1930년 작곡되었다. 엘가의 유고 중에서 발견된 6번은 미완성이었는데, 안소니 페인(Anthony Payne)이 보필해 완성했다.


제목인 ‘Pomp and Circumstance는 셰익스피어의 희곡 '오델로' 중 3막 3장의 대사에서 따왔다.


Farewell the neighing steed and the shrill trump,

The spirit-stirring drum, th'ear-piercing fife,

The royal banner, and all quality,

Pride, pomp, and circumstance of glorious war! 


울부짖는 군마여, 드높은 나팔소리여,

가슴을 뛰게 하는 북 소리여, 귀를 뚫을듯한 피리 소리여, 

저 장엄한 군기여, 명예로운 전쟁의 자랑도, 찬란함도, 장관도 다 끝장이다!

사전적 의미로 'pomp'는 '장려한 화려한'으로 번역되고 'circumstance'는 '행사나 의식'이란 의미이다. 따라서 '위풍당당'이라는 제목은 직역에서 상당히 멀리 떨어져 있는 의역이지만, '겨울여행'을 '겨울 나그네'로 의역한 것만큼이나 운치 있는 번역이라고 생각한다.


보통 FM 라디오에서 이 곡을 소개할 때 [위풍당당 행진곡] 하면 1번 혹은 그 중간부의 선율을 가리키는 경우가 많다. 참고로 영국에서는 이 부분의 선율을 '희망과 영광의 나라(Land of Hope and Glory)'라고 부른다. 영국 제2의 국가로 여겨질 정도로 사랑 받고 있다.


행진곡 5번


엘가가 1930년 썼으니 다른 곡들에 비해 나중에 작곡된 셈이다. 친구인 퍼시 C. 헐 박사에게 헌정됐다. 1930년 9월 20일 퀸즈홀에서 헨리 우드 경의 지휘로 초연됐는데, 이보다 이틀 전 킹스웨이 홀에서는 엘가 자신의 지휘로 이 곡의 녹음이 진행됐다. 당시 엘가의 건강은 좋지 않았지만 녹음은 무사히 마쳤다. 악기는 피콜로와 2대의 플루트, 2대의 오보에, 잉글리시 호른, 2대의 클라리넷, 바셋 클라리넷, 2대의 바순, 콘트라 바순, 4대의 호른, 3대의 트럼펫, 3대의 트롬본, 튜바, 팀파니, 타악기와 현으로 편성됐다.


오케스트레이션이 탁월한 행진곡 5번은 외향적인 분위기의 작품이다. 서주 없이 도입부분이 대담하게 팽창하고 트리오 섹션으로 곧장 진입한다. 조용히 시작하는 트리오는 조성과 저음역의 움직임, 선율 등이 엘가 교향곡 1번을 닮았다. 선율은 힘차게 다시 시작하고 발전한다. 도입부의 재현은 오케스트라의 동일한 악기로 이루어지지만 이번에는 부드럽게 시작해서 4마디만에 신속한 크레셴도가 분위기를 초기의 정서로 되돌려놓는다. 발전부를 거쳐 트리오 주제로 복귀하면서 C장조로 바뀐다. 승승장구하는 듯한 끝부분은 그리그 [페르 귄트] 중 ‘산속 마왕의 궁전에서’를 연상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