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블로그 이미지
想像
想像의 새로운 음악,여행,IT 통합 블로그입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ategory

2012/06/30 16:17 클래식 감상실/쇼팽


4 Impromptus 
 Frederic Franois Chopin,1810∼1849

쇼팽은 '즉흥곡'을 4곡 작곡하였다. 즉흥곡이라는 장르에 대하여 보통, 작곡가들이 정성들여 작곡하는 일이 드물었고, 오히려 아무렇지도 않게 일시적인 기분으로 가볍게 만드는 곡에 붙여진 이름이기도 햇다. 그러나 쇼팽의 경우에는 지극히 자연스러우면서도 궤도를 잃지 않는 발전적인 방법을 쓰고 있으며 하나의 명확하고 잘 정리된 양식으로서 승화시키고 있다.

즉흥곡 4곡 중에서 c#단조 작품66의 유작이 즉흥환상곡이라는 이름으로 사람들에게 잘 알려져 있으나 즉흥곡 1번과 함께 연주하는 기회가 의외로 많지 않다. 이들 즉흥곡 가운데 보다 내용이 깊고 진정 환상적인 즉흥적 요소가 풍만한 곡은 제2번 F#장조이며, 제3번 Gb장조 작품51도 잘 연주되지 않으나 고품스럽고 매혹적인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Impromptu No.1 in Ab major Op.29

1837년에 작곡된 이 곡은 다른 즉흥곡보다 가장 맑고 깨끗한 곡이다. '환상곡'으로도 불리우는 이 곡은 조르즈 상드와의 사랑이 시작된 때에 작곡된 것이라서 그런지, 깨끗하고 밝으며 매혹적이다. 1837년에 작곡된 이 곡은 다른 즉흥곡보다 가장 맑고 경쾌한 곡입니다. 중간부를 빼 놓고는 전체적으로 빠르고 발랄한 연주로 일관되어 있습니다. '환상곡'으로도 불리우는 Chopin의 이 곡은 우리들에게도 너무나 잘 알려져 있는 유명한 연인 6년 연상의 여류 소설가 조르즈 상드(George Sand 1804~1876)와의 사랑이 시작된 때에 작곡된 것으로 빛나는 보석처럼 티없이 깨끗하고 밝으며 매혹적인 곡입니다.

Impromptu No.2 in F-sharp major Op.36

1839년의 작품으로 Chopin의 4개의 즉흥곡 중에서 가장 시적인 곡인데, 왼손만에 의한 꿈결 같은 악구로 시작되는 녹턴 풍 곡이다.

Impromptu No.3 in G-flat major Op.51

1842년에 작곡된 곡으로 첼로에 의해 멜로디가 노래한다. 코다의 화음적인 진행이 이 곡의 종결부를 긴장시킨다.

Fantasie-Impromptu (No.4) in c-sharp minor Op.66


곡은 3부형식으로 구성되어 주부는 처음 네 마디의 서주다음에 왼손의 여섯잇단음표에 대해 바른손, 즉 고음부의 16분음표의 음상으로 조화되는 화려한 악장으로 시작됩니다. 리듬이 서로다른 바른손과 왼손의 음형이 교차하는 가운데 생기는 일종의 환각이 주부의 주상이라 하겠습니다. 이 주부는 알레그로 아지타토의 2분의2박자입니다만 중간부는 d플랫장조의 4분의4박자로 모데라토 칸타빌레라고 표시되어 있습니다. 중간부는 극히 감상적이며 아름답고 애수적인 선율이 여러차례 되풀이 되어 듣는 사람에게 깊은 감명을 줍니다. 이 중간부가 끝나면 다시 처음의 주부가 복귀되어 재현됩니다. 코오다는 중간부의 선율이 저음부에 회상되어 여운이 오래오래 남는 인상적인 효과를 냅니다.

1834년 Chopin이 파리에서 작곡한 매우 감미롭고 매력적인 곡이며, 생전에 그 자신이 애지중지하기로 유명했던 곡이다. Chopin은 이 곡을 항상 악보 사이에 끼우고 다녔을 뿐 아니라 출판조차 허락하지 않았다고 한다. 원래는 에스테 부인에게 헌정하려고 착수한 곡이라 추측하고 있으며, Chopin의 사후 유작으로 출판되었다. 곡의 흐름이 매우 감미롭고 아름답다.

쇼팽이 24세 무렵에 쓴 작품으로 추측되는데 최종 원고로 여겨지는 자필 악보(데스테 부인의 악보철에 들어있던 것으로 피아니스트 아르투르 루빈스타인이 소유하고 있었음)에는 "파리에서 1835년 금요일"이라고 적혀있다. '환상'이라는 제목은 그 때 붙여진 것이다.

쇼팽이 출판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아서 헤들리는, 모셸레스가 1834년에 낸 즉흥곡이 이 곡의 주제와 비슷했기 때문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또 아르투르 루빈스타인은 이 곡이 데스테 남작 부인에게 팔린 것(자필 악보에는 "데스테 부인을 위해 작곡"이라고 적혀있다) 이기 때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폰타나 판은 초고의 필사보에 바탕을 두면서 폰타나가 직접 개정을 했기 때문에 최종 원고와는 상당한 차이를 낳고 있다.

작곡은 1834년 경, 최종 원고는 1835(?)년, 데스테 부인에게 헌정되었으리라 추측된다. 출판은 1855년. 센티멘털하다는 평도 있지만 복잡한 리듬에 신선한 요소도 들어있다.

Evgeny Kissin, Piano
Impromptu in A-Flat Major, Op. 29
Impromptu in F-Sharp Major, Op. 36
Impromptu in G-Flat Major, Op. 51
Fantaisie-Impromptu in C-Sharp Minor, Op. 66

에프게니 키신 : 쇼팽 컬렉션 [5CD] - 10점
쇼팽 (Frederic Chopin) 작곡, 키신 (Evgeny Kissin) 연주/소니뮤직(SonyMusic)

posted by 想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