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델 : 오라토리오《메시아》중 "할렐루야"

Messiah, HWV 56 / Part. 2 - Hallelujah 

George Frideric Handel, 1685∼1759 


헨델의 [메시아]는 모두 3부로 구성되었다. 제1부는 예언과 탄생, 제2부는 ‘수난과 속죄’, 제3부는 ‘부활과 영생’의 내용을 담고 있다. 가사는 신약의 복음서와 ‘고린도서’와 ‘요한묵시록’, 구약의 ‘시편’과 예언서 등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오라토리오가 대개 그러하듯, 헨델의 [메시아]도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서곡으로 시작해, 아리아와 중창, 레치타티보, 합창 등 여러 형태의 노래가 나타나며 청중에게 다양한 인상을 전해준다.


헨델은 특히 합창에 있어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메시아] 중에도 매우 뛰어난 합창곡들이 많은데 그 중에서도 제2부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합창 ‘할렐루야’가 가장 유명하다. [메시아]의 영국 초연 당시 국왕 조지 2세가 ‘할렐루야’의 장엄한 합창을 듣고 너무 놀라 벌떡 일어났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그래서 오늘날에도 [메시아] 중 ‘할렐루야’ 합창이 연주될 때는 청중 모두 기립하는 것이 전통으로 남아있다. 헨델은 [메시아]의 합창곡에서 선율과 화성에 중점을 두면서도 각 가사에 해당하는 선율들을 여러 방식으로 엮어내며 그가 대위법5)의 대가임을 증명해보였다. ‘할렐루야’ 합창에서도 가사의 ‘할렐루야’에 해당하는 리듬을 마치 반복 후렴구나 반주처럼 사용하면서 ‘전능의 주가 다스리신다’의 선율과 결합해내는 걸 보면, 음표를 자유자재로 다뤘던 대가다운 손길을 느낄 수 있다.


런던 공연 때에 조지 2세가 이 곡의 2부 마지막 곡인 '할렐루야'의 코러스를 듣고 감동해서 벌떡 일어섰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Choir of Christ Church Cathedral, Oxford · Simon Preston · 

The Academy of Ancient Music · Christopher Hogwood






The Monteverdi Choir · English Baroque Soloists · John Eliot Gardiner






The English Concert · Trevor Pinnock · The English Concert Choir

신고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