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차르트 : 피아노 협주곡 제22번, K.482 [Murray Perahia]

Concerto No. 22 in E-flat Major for Piano and Orchestra, K. 482

Wolfgang Amadeus Mozart, 1756 ~ 1791 




Murray Perahia, Piano

English Chamber Orchestra


I. Allegro

II. Andante

III. Rondo. Allegro




【 음 악 해 설


이곡은 1785년에 작곡된 3개의곡(K.466,467,482)중 하나입니다. 1785~1786년 봄까지 그기간동안 작곡된 5개곡(K.466,467, 482,488,491)의 공통된 특징은 듣기에 싫증나지 않게 뛰어난 작곡법에다가 피아니스틱한 효과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특히 피아노와 관현악을 종횡으로 구사한 수법의 숙달성, 아름다운 선율의 배치, 넘치는 색채의 풍부함에서 공통된 최고 걸작이라고 평가받도 있습니다


피아노 협주곡 제22번은 낭만파를 예고하는 듯한 깊은 서정을 주제로 한, 5개의 변주로 구성되어 있는데, 목관악기와 현악기, 피아노의 음색의 배열이 아름다움의 극치를 이루며, 모차르트의 음악 세계가 단적으로 드러나는 곡이라고 할 수 있다. 모짜르트가 가장 작품을 많이 쓰던 무렵인 1785년 12월 빈에서 완성하여, 다음 해에 연주되어 대단한 호평을 받았는데, 제2악장이 특히 앙코르되었다고 한다.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은 그의 오페라 다음으로 가장 훌륭한 장르라고 생각되고 그가 살아있을 때에도 그 두 분야는 인기가 특히 높았죠. 물론 다른 쪽도 너무나 좋은 곡들이 많지만.. 그 중에도 19번 이후 27번까지 9곡이 가장 원숙한 시기의 것으로서 사랑받고 있는데 .. 귀여운 19번.. 비극적인 아름다움의 20번.. 엉뚱한 영화 때문에 더 잘 알려진 21번.. 1악장이 특히 좋은 23번.. 비장하지만 20번처럼 격정적 이기보단 은은한 느낌의 24번.. 나름대로 장대한 25번.. '대관식'의 부제가 붙은 26번.. 이별을 고하는듯한 환상적 분위기의 27번.. 모두 유명하지만 22번이 유독 연주나 음반녹음이 적고 잘 알려지지 않은 습니다. 하지만 이 곡은 3악장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찬사를 받을 만한 곡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 3악장 만큼은 다른 어떤 곡의 한 악장보다도 더 많은 매력을 가지고 있지요. 이 악장은 특히 '아마데우스'의 OST에 실려있어서 그나마 진가가 묻히지 않고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졌을 것 같습니다.


1악장: Allegro 


힘찬1주제가 tutti에 의해 연주되고 그다음 목관과 현악기가 서로 대화하듯 연주합니다. 그다음 2주제가 원조로 목관이 연주하고 그다음 힘찬 코다를 거쳐 피아노가 등장합니다. 피아노 솔로(16마디)가 끝나면 1주제(tutti)를 또 피아노가 빛을 더하며 되풀이 됩니다. 그다음 내림 b단조의 짧은 에피소드를 연주합니다. 다음에 2주제가 딸림조로 조용히 등장하고 피아노가 트릴로 침묵하면 오케스트라가 힘차게 코다를 연주하나 피아노가 이어받아 전개부로 들어갑니다. 이 전개부는 대게 4도막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1부는 전개부의 도입

2부는 피아노의 빠를음형으로 기교를 나타내고

3부는 2주제로 부터 파생한 자유로운 멜로디에 의해 서정적이고

4부는 다시 원조로 복귀를 예비합니다

그다음 재현부는 압의 제시부가 원조로 연주되고 카덴짜를 거쳐 힘찬 코다로 1악장이 끝납니다.


2악장: Andante 


처음 엄숙한 테마(32마디)가 현악기를 주로 하여 연주됩니다. 1변주 피아노가 이를 수식합니다 여기에 목관에 의해서 서로 노래하는 내림 E장조를 연주합니다. 2변주는 낮은음 자리에 격렬한 음형의 연속을 갖는 피아노로 연주됩니다. 3변주는 C장조로 목관이 높게 노래합니다. 마지막 변주는 C단조로 돌아가 피아노와 오케스트라가 짧은 악구를 주고 받습니다.이에 이어 허덕이는 듯한 파곳에 의해서 펼침화음을 타고 피아노가 이번에는 1변주때 연주한 내림E장조의 멜로디를 C단조로 단념하듯 연주합니다. 끝으로 목관이 끝까지 이를 따르면서 곡이 끝납니다.


3악장: Andante cantabile 


처음에 a(8마디)-b(17)-a(8)로부터 이루어지는 주제로서 첨 a만이 오케스트라로 거듭되어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경과구로 들어간다. 그 다음 부주제를 연상시키는 에피소드를 연주하고 드디어 부주제가 딸림조로 피아노와 클라리넷으로 연주됩니다. 론도 주제 (a)는 긴 패시지 다음에 재현하며, 오케스트라가 이것을 되풀이 하여 전개되자 피아노가 긴 트릴에 가담하여 내림 d음에서 마칩니다. 여기서 곡은 Andante cantabile A flat 3/4 의 미뉴엣으로 A flat major 입니다 수정..^^) 바뀝니다. 목관이 미뉴엣 주제를 연주하고 피아노가 또다시연주하여 온화한 분위기가 감돌게 합니다. 드디어 본디 빠르기로 돌아와 세번 활기있는 론도주제(a)를 나타내고,눈부신 패시지를 거쳐 부주제를 원조로 연주하는데 이때엔 피아노와 호른이 연주합니다. 그다음 카덴짜를 거쳐 피아노가 론도주제를 4번 연주하고 피아노와 오케스트라의 합주에 의해 40마디에 이르는 장대한 코다로 전곡은 끝납니다.

신고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