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광해수욕장은 동해 남부해안의 해수욕장 중에서 가족동반 피서객이 많이 찾는 곳으로 백사장 왼편에 소나무숲인 강송정이 있다. 또, 인근에 있는 칠암에는 횟집촌이 형성돼 싱싱한 육질의 생선회를 맛볼 수 있어 해마다 많은 피서객들이 찾는 곳이다. 


백사장 면적 3만 9,670㎡, 길이 1.8㎞, 너비 25m, 평균 수심 1.2m, 평균 수온 13℃로 부산광역시에서 동북쪽에 있다. 일광해수욕장의 수심은 얕고 해안선이 강송정에서 학리 어구까지 원을 이루며 펼쳐져 있어 해변이 한눈에 들어온다. 1965년 오영수의 소설을 영화화한 김수용 감독의 <갯마을>을 촬영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동해선 전철이 일광역까지 개통되면서 교통이 엄청 편리해졌다. 




해수욕장 왼편 방파제와 방파제에서 바라다 본 일광해수욕장 풍경



부산의 대표적인 해수욕장인 해운대해수욕장이나 

광안리해수욕장과는 사뭇 분위기가 다르다

조용하고 한적한  해변을 따라 걷다 보면

번잡한 도심을 벗어나 제대로된 필링을 느낄 수 있다.



해수욕장 한가운데 있는 수상무대

매년 8월 1일부터 4일간 수상무대에서 갯마을 마당극 축제가 열린다



최근 동해선 전철이 개통되면서 주말이면

많은 부산시민들 특히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일광을 찾아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